알림마당

언론보도자료


7호선 논현역 장애인화장실 이동 불편에 '분통'-에이블뉴스

2014-11-24 10:38:49
관리자

7호선 논현역 장애인화장실 이동 불편에 ‘분통’

엘리베이터 운행 되지 않는 지하1층에 있어

‘안전 불안, 긴 시간 감수’ 휠체어리프트 이용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11-21 19:50:15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7호선 논현역 지하1층에 마련된 장애인화장실을 가기 위해서는 안전 불안과 오랜 시간을 감수해야 하는 고정형 휠체어리프트를 이용해야 한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7호선 논현역 지하1층에 마련된 장애인화장실을 가기 위해서는 안전 불안과 오랜 시간을 감수해야 하는 고정형 휠체어리프트를 이용해야 한다. ⓒ박종태
“지하철 7호선 논현역을 자주 이용하는데, 급한(?) 볼일을 보기 위해 장애인화장실로 이동하려면 분통이 터집니다.”

전동휠체어를 사용하는 해냄복지회 김재익 상임이사(남, 지체장애1급)가 이용 불편을 토로하며 내뱉은 말이다.

논현역에는 지하3층 승강장에서 지하2층 맞이방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2대, 맞이방에서 지상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1대가 운행되고 있다.

문제는 지하1층에 마련된 장애인화장실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할 수 없어 안전성의 우려가 있고, 느려 시간이 오래 걸리는 고정형휠체어리프트를 타고 1개 층을 오르내려야 한다.

김 상임이사는 “비장애인들을 위한 에스컬레이터는 19개나 설치된 반면 휠체어를 사용하는 중증장애인은 장애인화장실을 이용하는데 있어 안전 불안과 오랜 시간을 감수해야 한다”면서 “논현역에 몇 차례 민원을 제기해도 상황은 바뀌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논현역 관계자는 “서울도시철도공사에 엘리베이터 설치를 요구했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다”면서 “(아직 미정인) 분당선이 개통되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관계자는 “장애인들의 이동권을 위해 엘리베이터를 설치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논현역의 경우 장애인화장실 이용 편의를 위해 설치는 곤란하다”면서 “지하2층 맞이방에 장애인화장실을 설치하는 것과 관련 담당 부서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고정형 휠체어리프트가 설치된 벽면에 장애인화장실 안내판이 있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고정형 휠체어리프트가 설치된 벽면에 장애인화장실 안내판이 있다. ⓒ박종태
논현역 지하1층에 마련된 장애인화장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논현역 지하1층에 마련된 장애인화장실.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